광명시 너부대 마을, 예쁜 마을 새롭게 변신
상태바
광명시 너부대 마을, 예쁜 마을 새롭게 변신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12.04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너부대 마을이 주민들의 손을 거쳐 아기자기한 예쁜 마을로 변신했다.

시는 올해 도시재생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한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3일 밝혔다.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은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지역주민들이 마을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스스로 찾아서 마을을 바꿔 나가는 사업으로 도시재생 추진 기반을 마련하고 주민 역량 강화에 중점을 뒀다. 

시는 지난 4월 공모를 통해 자체발광, 생태기자, 신바람, 너부대주민협의체&씨앗마을, 한국여성미술협회, 아트네트워트 등 최종 6개 팀을 선정했으며 8월부터 본격 사업을 시작해 지난 2일 마무리했다.

아트네트워크팀은 너부대 근린공원에 광명5동 주민과 함께 만드는 ‘너부대 꿈나무’를 설치해 주변 조형물과 조화를 이뤄 냈으며, 나무에 매단 희망의 메시지로 읽는 이에게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한국여성미술협회는 너부대 둘레길 조성의 일환으로 너부대 근린공원에 ‘조약돌 의자’를 설치해 주민에게 이색 쉼터를 제공했다. 

너부대주민협의체와 씨앗마을팀은 다양한 농사법 공부와 지구에 대한 연구를 하면서 너부대 마을 초입에 화단을 가꿔 임대주택이 지어지기 전까지 깨끗하고 아름다운 마을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자체발광팀은 광명서초교 도시재생 수업의 일환으로 목감천 주변 방음벽에 ‘물고기판 부착물’을 설치해 삭막한 도시에 활기를 주고 있다. 신바람팀, 생태기자팀 또한 너부대지역 도시재생 공동체로 활동하며 생태 시·사진전, 전래놀이, 실버체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주민들과 소통했다. 

공모사업에 참여한 한 주민은 "도시재생은 거창한 것이 아니라 마을에 관심을 갖고 살기 좋게 조금씩 바꿔 나가는 것임을 알게 됐다. 같은 마을 사람들과 소통하고 내가 사는 마을을 가꿀 수 있어 특별한 시간이었다"며 "마을에 애정을 갖고 앞으로도 도시재생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는 6개 팀의 성과를 공유하는 성과보고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취소했다. 대신 인터뷰 영상 촬영과 성과보고서를 너부대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에 전시해 주민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공모사업으로 너부대 마을 환경이 많이 개선됐으며, 주민들에게도 새로운 경험이 됐을 것이라 생각한다. 내년에도 주민공모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나아가 일자리 창출까지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