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RC 연구수행 한양대 연구팀, ‘물 광전기 분해시스템’ 최초 규명
상태바
GRRC 연구수행 한양대 연구팀, ‘물 광전기 분해시스템’ 최초 규명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지역협력연구센터(GRRC)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방진호 한양대에리카 화학분자공학과 교수팀이 금속 나노클러스터 신소재를 이용한 ‘물 광전기분해 시스템’의 작동 메커니즘을 최초로 규명해 냈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광흡수 신소재로서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금속 나노클러스터 기반 광전극의 작동 원리를 규명한 것이다.

이 연구를 통해 향후 태양광을 이용한 물 전기분해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물 광전기분해 시스템은 태양광을 이용해 물을 수소와 산소로 분해하는 에너지 변환장치로, 외부 에너지의 사용 없이 고순도의 청정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이상적인 수소 생산법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광전극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광전극 디자인의 핵심인 각종 계면(기체-액체 등 성질이 다른 부분들 사이의 경계)에서 일어나는 물리적 현상에 대한 통합적 이해가 필요하다.

특히 금속 나노클러스터 신소재의 경우 기존 광흡수 소재와는 다른 독특한 물리적 성질로 인해 금속 나노클러스터의 물성이 광전환 효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아직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방 교수는 "최근 나노 분야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금속 나노클러스터의 새로운 광전기화학적 특성을 규명함으로써, 태양광 전환 물 전기분해 시스템의 효율 증대를 위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이번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정부와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연구결과는 에너지 기술 분야 국제 저명 학술지인 ‘ACS Energy Letters’ 12월호에 게재됐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