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경찰청, 수능시험 수험표 분실·지각 위기 수험생 신속 지원
상태바
경기북부경찰청, 수능시험 수험표 분실·지각 위기 수험생 신속 지원
  • 신기호 기자
  • 승인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수능시험이 치러진 3일 오전 수험표 분실 및 지각 위기 수험생들을 신속하게 지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포천서 소흘지구대에 한 수험생이 울음 석인 목소리로 들어와 "시계가 없으면 불안해서 시험을 못 보는데 시계를 안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에 현장에 있던 경찰관이 연인이 선물한 예물 시계를 선뜻 풀어주고 고사장으로 수험생을 태워줬다. 

의정부서에서는 오전 7시 30분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수험표를 주웠다는 신고가 접수, 신곡지구대 직원들이 가족과 분실자를 확인하고 순찰차로 양주 소재 수험장까지 약 20km를 달려 수험표를 무사히 전달했다.

남양주 남부서는 오전 6시 40분께 수험생 317명을 태운 기숙학원 버스 11대가 정체 구간을 통과할 수 있도록 에스코트했다.

구리서에서는 오전 7시 48분께 고사장을 착각한 수험생을 토평고에서 남양주 도농고까지 10분만에 호송하기도 했다.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