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팀 승리 기여도 컸다" 토론토 기자단 선정 ‘올해의 투수’
상태바
"류현진, 시즌 팀 승리 기여도 컸다" 토론토 기자단 선정 ‘올해의 투수’
  • 연합
  • 승인 2020.12.0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사진)이 3일(한국시간) 공개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토론토지부가 뽑은 ‘올해의 투수’로 선정됐다. 류현진은 올 시즌 12경기 선발로 나서 5승2패, 평균자책점 2.69, 탈삼진 72개를 기록했다. 아메리칸리그 평균자책점 4위, 최다 탈삼진 9위, 삼진/볼넷 비율 8위, 최다 이닝 공동 10위였다.

BBWAA는 "류현진이 마지막 10경기 중 9경기에서 2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는 등 꾸준한 성적을 내면서 토론토 구단은 2016년 이후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뤄냈다"고 언급했다.

BBWAA는 류현진이 대체 선수와 비교할 때 얼마나 많이 팀 승리에 기여했는지 나타내는 수치인 bWAR(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베이스볼 레퍼런스 기준) 기록이 높은 점을 강조했다.

류현진의 bWAR는 3.0으로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무키 베츠(3.4·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셰인 비버(3.2·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이어 3위였다. WAR 3.0은 대체 선수보다 토론토에 3.0승을 더 안겨 줬다는 의미다. 60경기 체제에서 엄청난 수치다. 해당 기록에서 류현진보다 앞선 베츠는 올해 골든글러브와 실버슬러거를 동시에 수상했고, 비버는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