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곳곳 ‘위험건축물’ 공공 입혀 재탄생
상태바
도심 곳곳 ‘위험건축물’ 공공 입혀 재탄생
인천 낙후된 원도심 재정비 시급 국토부 재생사업 공모 적극 발굴
지난 9월 부평 하하골마을 물꼬 매입·철거 후 공동이용시설 조성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12.04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중구 인천중동우체국.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 중구 인천중동우체국.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가 최근 본격화된 인천지역 위험건축물 정비사업에 탄력을 주기 위한 작업이 한창이다.

3일 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위험건축물을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정비하는 ‘위험건축물 재생사업 특별공모’를 추진한다. 대상 요건은 전국 도시지역 중 쇠퇴지역 또는 기초생활 인프라 미달지역에 소재한 D·E등급 건축물이다.

그동안 인천지역은 신도시 발달에 비해 낙후된 원도심 위험건축물 재정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지난해 기준 안전등급 D등급 시설물로 분류된 인천중동우체국 등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시설물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다.

그나마 인천지역 위험건축물 정비는 부평구의 ‘하하골마을 위험건축물 정비 및 공공복합 공동이용시설 건립’이 중앙공모를 통해 지난 9월 인천에서 처음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선정되는 등 물꼬를 텄다.

하하골마을은 2022년까지 정비가 시급한 주택을 매입·철거하는 등 위험건축물 우려를 해소하는 동시에 해당 부지에는 다목적 공동이용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시는 하하골마을을 시작으로 국토부 특별공모에 신청할 지역 내 위험건축물 추가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 공모 역시 시급성을 고려해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추진되는 만큼 위험건축물 정비 및 주거환경 개선이 신속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다.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활성화계획 수립 없이도 국비 지원을 받아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공모는 공공의 참여 정도 및 사업 방식에 따라 ‘공공매입형’과 ‘공공참여형’으로 구분된다. 공공매입형은 지자체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위험건축물을 매입·철거한 후 주민 공동이용시설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으로 하하골마을이 대표 사례다. 공공참여형은 주민 자력 정비가 힘든 지역에 지자체 등이 시행자로 참여해 이주대책 수립 및 재정착을 돕는 방식이다.

공모에 선정되면 최대 50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고, 지역별로 전체 사업비의 40~60%를 지방비로 매칭해야 한다. 공모는 오는 21일부터 내년 2월 8일까지로, 지자체 신청 및 평가 과정을 거쳐 내년 3월께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주 본격적으로 수요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이번 공모에도 지역 위험건축물 정비사업을 발굴·신청할 계획으로, 다음 주께 현황이 추려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