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민주당 지지율 각각 최저치 기록 "<한국갤럽>
상태바
"문대통령·민주당 지지율 각각 최저치 기록 "<한국갤럽>
  • 연합
  • 승인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률(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4일 한국갤럽 발표에 따르면 지난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 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는지 묻는 조사에서  ‘그렇다’는 응답은 1주 전보다 1% 포인트 떨어진 39%로, 취임 후 최저치였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앞서 tbs가 의뢰한 리얼미터 조사(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2.5%p)에서도 37.4%로 취임 후 가장 낮았다.

 갤럽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39%를 기록한 것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논란 끝에 사퇴할 당시인 지난해 10월 셋째주, 부동산 여론이 극도로 악화했던 지난 8월 둘째 주 이후 세번째다.

 부정평가율은 51%로, 전주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

 긍·부정평가간 격차는 12%포인트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부동산정책’이 22%로 가장 많았고 ‘법무부·검찰 갈등’ ‘전반적으로 부족’이 9%씩이었다.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33%, 국민의힘이 20%로, 각각 3%포인트, 2%포인트 하락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로, 지난해 8월 둘째 주와 동률이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포인트 상승해 33%로 나타났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