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내년1월부터 불법 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상태바
안성시, 내년1월부터 불법 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도시미관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보행자의 불편과 운전자의 안전사고를 유발하는 불법광고물을 시민들이 직접 수거하고 보상받는 불법 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를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참여자격은 주민등록상 안성시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시민이며, 수거 대상은 도로변 전신주, 가로등, 가로수, 신호등 등에 부착돼 있는 불법광고물(현수막, 벽보, 전단 등)이다.

안성시 지정 게시대 및 교통사고 안내, 미아 찾기, 안전사고 안내, 선거 홍보 등의 공공목적 현수막과 아파트 단지 및 건물 내에 부착·배포된 옥내광고물은 제외된다.

 광고물 유형별 보상금 지급기준은 현수막 1장당 대형(5㎡ 이상) 1천500원, 소형(5㎡ 미만) 1천 원, 벽보 1장당 전면부착(접착제) 500원, 부분부착(테이프) 200원, 전단 100장당 5천 원, 명함형 전단 100장당 2천 원이며, 1인당 월 50만 원 이내로 지급한다.

수거보상을 받으려는 시민은 매주 수요일 거주지 읍·면·동사무소에 수거한 광고물과 증빙서류(정비 전·후 현장 사진)를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이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에 참여해 불법광고물 게시를 근절해 안전하며, 깨끗한 도시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성=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