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비료공장 앞 참을 수 없는 악취
상태바
강화 비료공장 앞 참을 수 없는 악취
음식물쓰레기 수십t 수거해 제조 인근 농지에 무단 투기 의혹 제기
업체 "밭 개간용 벌크 판매한 것" 구입한 농업법인도 "법적 문제 無"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12.2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지에 무더기로 뿌려진 음식물쓰레기 가공비료현장모습.강화=김혁호 기자
농지에 무더기로 뿌려진 음식물쓰레기 가공비료현장모습.강화=김혁호 기자

인천 강화지역에 위치한 음식물쓰레기 가공 활용 비료 제조업체가 모 농업법인을 통해 생산한 비료를 일반 농지에 무단 투기한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주변 농민들은 비료로 인한 악취와 침출수 유출이 우려된다며 강화군에 정확한 사실관계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20일 선원면 주민 등에 따르면 불은면에 공장을 둔 A업체는 2000년대 초반부터 이곳에서 음식물쓰레기를 활용해 비료를 제조하는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과 인천 일부 지역의 음식물쓰레기 수십t씩을 수거해 이곳에서 비료를 제조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주민들은 이 업체에서 제조한 음식물쓰레기 가공 비료 수백t이 인접한 농지에 무단으로 버려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공장에서 멀지 않은 선원면 연리 주민들은 최근 B농업법인이 1만3천㎡가량의 농지를 매입해 A업체에서 나온 비료를 농지에 살포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실제 연리 현장에는 검은색 비료가 해당 농지에 겹겹이 쌓여 있었다. 특히 농지마다 높이는 다르지만 어느 곳은 사람 키보다 높이 쌓여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리의 한 주민은 "장비를 이용해 비료를 뿌린 뒤 그 위에 흙을 덮고 또다시 비료를 뿌리는 등 마치 시루떡처럼 비료와 흙을 덮고 있다"며 "퇴비를 제대로 발효 및 후숙하지 않아 한겨울임에도 악취가 심한데다 침출수가 주변 농지나 지하수로 흘러 들어갈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주민은 "악취 문제로 해당 농업법인 측에 항의하니 이곳을 밭으로 개간해 나무를 심을 것이라고만 답했다"며 "나무를 심을 것이면 3겹이나 비료와 흙을 덮을 리가 없는데 강화군청에 신고해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주민들은 비료의 기능이 현저히 떨어지는 음식물 이용 불량 비료(퇴비)를 교묘하게 투기하고자 현행법을 악용한 사례라고 지적하며 특단의 대책 마련을 주장했다.

연리의 또 다른 주민은 "A업체 음식물쓰레기 가공비료는 짠기가 많고 악취가 심해 강화 농민들이 찾지 않다 보니 창고에 쌓인 비료를 소진하기 위해 논을 매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A업체 관계자는 "B농업법인이 밭을 개간한다고 해서 생산한 비료를 1t당 1천 원씩 받고 벌크로 판매한 것"이라며 "비료를 버린다는 것은 사실무근이고, B농업법인과 우리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B농업법인은 "A업체로부터 정식으로 비료를 받아 사용한 것으로 법적인 문제가 없다"며 "현재 농지를 개간하는 중이며, 내년 봄이 돼야 심을 작물을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강화군 농지관리TF 관계자는 "현행 규정상 2m까지는 신고 없이 농지 성토가 가능하지만 악취 및 침출수 등으로 주변에 피해를 주면 안 되기 때문에 일단 B농업법인의 작업을 중지시키고 비료 유출 방지 대책을 세울 것을 주문한 상태"라고 전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