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가정 목소리 담은 영화 ‘미나리’ 美 현지서 작품상~여우조연상 낭보
상태바
한인가정 목소리 담은 영화 ‘미나리’ 美 현지서 작품상~여우조연상 낭보
  • 연합
  • 승인 2021.01.06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을 앞두고 발표된 미국 내 비평가협회 영화상에서 첫 작품상을 받으며 잇단 낭보를 전했다.

5일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와 배급사 등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비평가협회는 4일(현지시간) 최고상인 작품상에 ‘미나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윤여정이 여우조연상을, 정 감독이 각본상을 받았고 배우 윌 패튼의 ‘켄 행크 메모리얼 타힐상’까지 포함해 4관왕에 올랐다.

‘미나리’는 새해 들어 미국 여성영화기자협회 여우조연상(윤여정), 카프리 할리우드 국제영화제 각본상과 음악상을 받은 데 이어 서부 뉴욕 평론가를 중심으로 한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비평가협회에서 여우조연상과 외국어영화상을 차지했다.

영화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정 감독이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작품으로, 1980년대 아칸소로 이주한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담았다. 한국계 미국인인 스티븐 연과 한예리가 부부를, 윤여정이 한국에서 온 할머니를 연기했다.

새해 미국 양대 영화 시상식인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수상이 기대되는 ‘미나리’는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