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림, 73㎏급 2인자 꺾고도 배고프다
상태바
안창림, 73㎏급 2인자 꺾고도 배고프다
마스터스 유도 반칙승 거둬 우승
  • 연합
  • 승인 2021.01.14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남자 유도대표팀 안창림(오른쪽)이 1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마스터스 대회에서 세계랭킹 2위 하시모토 소이치와 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안창림은 연장전 돌입 후 하시모토가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기술을 시도하면서 반칙승으로 우승했다. <대한유도회 제공>
한국 남자 유도 ‘간판’ 안창림(필룩스·세계랭킹 13위)이 일본의 자존심 하시모토 소이치(2위)를 다시 한 번 꺾고 도쿄 올림픽 전망을 밝혔다.

안창림은 1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 도하 마스터스 대회 둘째 날 하시모토와의 남자 73㎏급 결승전에서 연장전(골든스코어) 접전 끝에 반칙승을 거둬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창림은 코로나19 확산세로 11개월 만에 국제대회에 참가했지만 녹슬지 않는 기량을 과시하며 올림픽 출전권이 달린 랭킹포인트 1천800점도 얻었다.

안창림은 경기 시작 40초 만에 지도(반칙) 한 개를 받아 불리하게 시작했다. 정규시간 종료 2분 27초를 남기고 시도한 업어치기도 수비에 막혀 포인트로 연결되지 않았다.

안창림은 정규시간 4분을 모두 보낸 뒤 연장 승부에 돌입했지만 1분 57초에 소극적인 플레이를 펼친다며 하시모토와 지도 한 개씩을 받았다. 지도 한 개를 더 받으면 반칙패를 기록할 수 있는 벼랑 끝 상황에서 특유의 강한 체력을 무기로 힘 싸움을 이어가던 승부는 허무하게 갈렸다. 하시모토가 연장전 3분 40초에 안창림의 오른팔을 잡아당기는 위험한 기술을 시도했고, 안창림은 통증을 느낀 듯 소리를 질렀다. 심판이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기술을 썼다며 하시모토에게 반칙패를 준 뒤 안창림의 우승을 선언했다.

재일교포 3세 안창림은 하시모토와 인연이 깊다. 그는 2013년까지 일본에서 뛰다가 귀화 요청을 뿌리치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왔다. 2013년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뒤 한국 용인대로 편입했는데, 해당 대회 결승에서 만났던 선수가 하시모토다. 이후 안창림은 국제대회에서 하시모토와 두 차례 만나 모두 패했지만 2018년 5월 중국 후허하오터 그랑프리 대회 결승, 2018년 9월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승리하며 전세를 역전시켰다.

하시모토는 최근까지 이 체급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최강자다. 안창림은 이 체급에서 하시모토와 ‘쌍벽’을 이루면서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은 일본의 오노 쇼헤이(4위)에는 상대 전적 6전패를 기록할 만큼 약한 모습을 보였다. 그래서 안창림의 목표도 분명해졌다. 하시모토, 오노를 넘어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인터뷰에서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도쿄 무도관은 일본 전국대회 첫 우승을 했던 장소다. 꼭 금메달을 획득해 애국가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