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기간도 인천가족공원 모든 시설 폐쇄
상태바
설 연휴기간도 인천가족공원 모든 시설 폐쇄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1.14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인천시설공단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설 연휴기간 화장장을 제외한 인천가족공원의 전 시설을 임시 폐쇄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임시 폐쇄되는 기간은 오는 2월 11일부터 14일까지다. 인천가족공원에는 명절 연휴마다 35만여 명의 성묘객이 방문하기 때문에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지난해 추석에 이어 임시 폐쇄를 결정했다.

시는 지난해 추석 때 호응을 얻었던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설에도 운영할 계획이다.

온라인 성묘서비스는 2월 8일부터 21일까지 제공되며, 이달 18일부터 27일까지 인천가족공원 온라인 성묘 홈페이지(http://grave.insiseol.or.kr)에서 사전 접수하면 이용할 수 있다. 유가족들이 신청하면 봉안함 사진도 찍어서 제공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왕래가 어려운 가족·친지 간 안부를 물을 수 있도록 유가족 덕담 콘텐츠 및 포토 갤러리를 확대 운영한다. 이 기능도 유가족 누구나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

시와 공단은 성묘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가족에게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주변 지역 설명회 등을 통해 인천가족공원 폐쇄 조치 등을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추석 당시 전국 최초로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제공, 총 5천68건이 신청돼 약 4만 명 이상의 이동 자제 효과를 얻었다.

이민우 시 복지국장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시민과 성묘객의 안전을 위해 이번 설 연휴에도 인천가족공원을 임시 폐쇄하기로 결정한 만큼 이해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이용하면 인천가족공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만큼 적극 활용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