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재판 논란 이유는?... 정희원 변호사 ˝어떻게 살인을 인정하느냐˝
상태바
정인이 재판 논란 이유는?... 정희원 변호사 ˝어떻게 살인을 인정하느냐˝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 화면 캡쳐)
(사진=방송 화면 캡쳐)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16개월 입양아 정인이의 사망 사건에 대한 재판이 사회적 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지난 13일 양부모 측은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재판에서 "정인이를 고의로 사망에 이르게 한 적이 없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해 논란을 빚었다.

특히, 정인이 사건의 재판과 관련해 양부모 측 정희원 변호사의 발언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재판이 끝난 후 정희원 변호사는 취재진과 만나 검찰의 공소장 변경 신청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당연히 부인한다. 아동학대치사를 부인하는데 어떻게 살인을 인정하느냐"며 "정인이 사망 당일에도 학대가 있었던 건 확실하나 그로 인해 사망한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양부모가 정인이의 사망 가능성을 모를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피고인이 알면서 일부러 때릴 것 같진 않다"며 "피고인을 믿고 있다"는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정희원 변호사 발언 관련 기사에 다양한 댓글을 쏟아내며 세간의 관심을 대변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