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축구 1강 잡은 죽기살기 2부팀 킬
상태바
독일축구 1강 잡은 죽기살기 2부팀 킬
독일축구협회 포칼 16강 진출
  • 연합
  • 승인 2021.01.1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프로축구 2부리그 소속의 홀슈타인 킬 선수단이 14일(한국시간) 분데스리가 1강이자 유럽 최강인 바이에른 뮌헨과의 독일축구협회 포칼 32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한 뒤 부둥켜안은 채 기뻐하고 있다. 킬의 이재성(왼쪽 등번호 7번)은 승부차기 네 번째 키커로 나서 득점하는 등 풀타임 활약하며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연합뉴스
이재성(29)이 뛰는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의 홀슈타인 킬이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2라운드(32강) 승부차기 끝에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을 꺾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홀슈타인 킬은 14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뮌헨과의 2020-2021 DFB 포칼 32강 홈경기에서 연장전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6-5로 승리했다.

뮌헨은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1부), 포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제패해 3관왕을 달성한 최강팀이다. 분데스리가에서는 2012-2013시즌부터 8연패를 기록한 데 이어 올 시즌 선두를 달리고 있고 포칼에서도 2018-2019, 2019-2020시즌 2연패를 달성했다.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세계 최고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보유한 스타 군단이 2부 리그 킬에 무릎을 꿇은 것이다.

킬은 이 대회 최다 우승팀(20회)이자 11시즌 연속 준결승 또는 결승에 진출한 강력한 우승 후보 뮌헨의 질주에 제동을 걸었다. 뮌헨이 포칼에서 하위 리그 팀에게 덜미를 잡혀 탈락한 건 2003-2004시즌 2부 분데스리가에 있던 알레마니아 아헨과 8강 1-2 패배 이후 처음이다.

킬의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이재성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골망을 흔들기도 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는 않았다. 그는 아쉬움을 승부차기에서 털어냈다. 두 팀이 연방 후반전까지 2-2로 맞선 뒤 맞이한 승부차기, 4번째 키커로 나선 이재성이 골문을 흔들었고 팀은 결국 6-5 승리를 거둬 16강에 올랐다. 킬은 백승호의 소속팀인 다름슈타트와 8강 진출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