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일병 사고당일 새벽 총기오발 없었다"
상태바
"허일병 사고당일 새벽 총기오발 없었다"
  • 기호일보
  • 승인 2002.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특별조사단(단장 정수성 육군중장)은 지난 1984년 4월2일 발생한 허원근 일병 사망사건과 관련, 의문사진상규명위가 범인으로 지목했던 노모 중사가 총기를 오발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방부 특조단은 29일 오전 중간조사결과 발표를 통해 “의문사진상규명위가 노 중사의 총기오발이 있었다는 당일 새벽 2∼4시 당시 중대 내무반에 있던 9명 모두가 `총기 오발은 없었다'고 진술하고 있고, 노 중사를 포함한 중대 본부요원 5명에 대한 거짓말 탐지 검사를 한 결과 진실반응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는 진급축하 회식후 4월2일 새벽 2∼4시 술취한 노 중사의 오발로 허 일병이 쓰러졌고, 자살사고로 은폐하고자 오전 10시∼11시께 폐유류고 뒤에서 누군가 2발을 더 쏘았다는 지난달 10일 진상규명위 발표와는 정면으로 배치돼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진상규명위 조사에서 `오발사고를 목격했다'는 전모 상병의 진술과 관련, 특조단은 “그동안의 조사결과 허위인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허위로 판단한 근거로 특조단은 ▶전 상병은 진상규명위 1회 진술에서 `사고 당일 아침 허 일병을 보았다'고 하는 등 진술에 일관성이 없고 ▶당시 중대원 9명과의 대질조사에 불응하고 있으며 ▶만일 허 일병이 총을 맞았다고 할 경우, 당시 영하 5도(체감온도 영하 9도)에서 피를 흘리며 체온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7∼8시간 정도 생존하는 것이 어렵고 ▶중대원 다수가 `총격사실이 없었다', `사고당일 아침 허 일병을 보았다'고 진술하고 있는 점과, 이에 대한 거짓말탐지 결과 진실반응이 나왔다는 점 등을 들었다.
 
또 사고당일 새벽 사고현장에 당시 대대장과 보안대 허모 하사가 갔다는 진상규명위 발표에 대해 특조단은 “중대본부 요원 10명중 9명은 본 적이 없다고 일관되게 진술했고, 대대장에 대한 거짓말탐지 결과 진실반응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특조단은 앞으로 노 중사 이외의 제3자에 의한 타살이나, 허 일병의 자살 여부에 중점을 두고 조사하고 당시 헌병대의 초동수사의 문제점도 조사하는 한편, 법의학·현장감식·범죄심리·신경정신과 등 분야별 전문위원들의 자문과 현장검증 등을 통해 객관적인 조사를 벌인 뒤 11월 중순께 최종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