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 두 대책위에 바란다
상태바
영종 두 대책위에 바란다
  • 기호일보
  • 승인 2004.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중구 영종도 개발 방식을 놓고 추진되고 있는 주민단체가 `영종공영개발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비상대책위)와 `영종지구 570만평 개발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 등 2파로 나뉘어 주민간 항의문이 전달되는 등 첨예한 대립양상을 보이며 충돌위기에까지 다달았다는 보도여서 안타깝다. 엊그제 비상대책위는 중구청 회의실에서 공시지가의 현실화를 촉구하며 구청장 면담을 가진 뒤 비상대책위 임원 명의로 주민대책위에 공개 질의서를 보냈다고 한다.
 
질의서 내용은 영종지구가 환지개발방식에서 공영개발 방식으로 변경됐음에도 인천시를 상대로 시위나 투쟁을 하지 않아 공영개발 방식을 부추기는 등 소극적 대응에 대한 진위를 따지고 조합과 관련 각종 불법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토지주에 철저히 밝힐 것을 촉구해 대립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모양이다. 또 토지주들의 반대에도 토지보상 감정 평가사추천 동의서 서명을 받은 데다 판공비를 밝히지 못하고 있는 이유, 시위용 방송차량 처분 내용 및 가격, 대행사에 요구한 5억원의 실체, 토지수용조건의 납골당 요구 등의 진의를 밝히라는 게 비상대책위의 주장이다. 한편 주민대책위측은 비상대책위 질의내용에 대한 반박을 통해 납골당 문제는 앞으로 개발이 되면 4천개의 묘지가 이전을 할 경우 미사일 기지로 인해 군사보호지역으로 묶이는 운북동 공원묘지로 확정지으려는 것은 당연한 조치이며 토지보상문제도 판례와 선례에 따르는 것이 순리라며 당국의 공영개발 추진을 대체로 인정하면서 협조해 온 입장이다. 토지 보상의 경우 주민대책위는 2005년 1월 표준지 공시지가의 100% 인상과 보상 300%를, 비상대책위는 현재 공시지가의 500%를 요구, 이견차이를 보인 평행선 고집의 예만도 특단의 계기가 없는 한 대립양상으로 치닫고 있는 형국이다.
 
이 같은 양측의 주장은 벌써부터 진행돼 온 한 지붕 두집 살림의 결과를 초래, 이견폭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을 전망이어서 궁극적으로 영종개발 자체가 늦어질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아무튼 영종개발에 대한 당위성은 양측이 인정하고 있으면서도 방법상의 문제로 충돌위기의 사태추이를 보는 우리는 우울함마저 앞선다. 대의를 위해서는 이견차이를 좁히는 계기가 마련돼야 한다는 점에서 두 대책위의 획기적인 합의점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 영종지구가 국제적인 도시로 발돋움하는 시점에서 대의적 발전 궤도를 모색하는 데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하는 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