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받는 성남문화재단 지원 독립영화들
상태바
주목받는 성남문화재단 지원 독립영화들
감독 이동은 ‘니나 내나’ 등 3편 내달 부산국제영화제 초청 받아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09.16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2018년 성남독립영화 제작 지원작 중 장편 ‘니나 내나’.
▲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2018년 성남독립영화 제작 지원작 중 장편 ‘니나 내나’.
성남문화재단의 독립영화 제작 지원으로 탄생한 영화들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다.

15일 재단에 따르면 10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 2018년 성남독립영화 제작 지원작 중 장편 ‘니나 내나(감독 이동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감독 김초희)’와 단편 ‘잘 지내니 주희야(감독 최민구)’ 등 총 3편이 초청받았다.

85개국 303편의 영화를 초청한 이번 영화제에서 ‘니나 내나’는 상업영화와 예술영화, 블록버스터부터 독립영화까지 모든 분야에서 한국 영화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대표작들을 선보이는 ‘한국 영화의 오늘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됐다.

‘니나 내나’는 오래전 집을 떠난 엄마에게서 엽서 한 장이 도착하고, 내색하진 않았지만 각자 상처를 안고 살아온 삼 남매가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여행길에 오르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일자리를 잃고 살길이 막막해져 작은 산동네로 이사 간 영화 프로듀서 찬실. 주인집 할머니는 수상쩍고 한 푼이라도 벌기 위해 시작한 일은 낯설기만 한데, 여기에 어느 날부턴가 찬실의 눈에 시도 때도 없이 미남 귀신이 나타난다는 내용의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한국 영화의 오늘 비전’ 부문에 초청됐다.

‘한국 영화의 오늘 비전’은 해당 연도에 제작된 뛰어난 한국 독립영화를 보여 주는 부문으로 올해 10편이 초청됐다.

‘한국 단편 경쟁’ 부문에 오른 단편 ‘잘 지내니 주희야’는 어느 순간 헤어진 연인 주희의 이름이 입에서 튀어오는 취업준비생 경우와 만나서 이 이야기를 해 주고 싶지만 행방이 묘연한 그녀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재단 관계자는 "우수 독립영화를 발굴·지원하기 위한 재단의 성남독립영화 제작 지원작들이 2016년부터 4년 연속 국내 최대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되고, 그 외 국내외 다양한 영화제에서 주목받는 등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며 "10월 독립영화 제작 지원작들의 시사회를 진행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독립영화에 관심을 갖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