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서 온 남자·청년 창업가의 ‘운명적 만남’
상태바
과거서 온 남자·청년 창업가의 ‘운명적 만남’
삼성전자 단편영화 ‘선물’ 제작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10.29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28일 청년들의 창업 이야기를 담아 제작한 단편영화 ‘선물’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미래를 위해 노력하며 꿈을 키워 나가는 많은 청년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된 영화다.

‘선물’은 삼성전자가 혁신적인 예비 창업가와 스타트업을 발굴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와 삼성전자가 기부해 화재 현장에서 인명 구조를 위해 사용되는 열화상카메라 ‘이그니스’를 소재로 했다.

43분 길이의 이 영화는 무료로 유튜브(www.youtube.com/samsungelectronics), 페이스북(www.facebook.com/samsungnewsroom), 온라인 포털사이트 등에 공개됐다. 올레TV, BTV, U+TV 등 IPTV 3사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12월부터는 아시아나항공 기내 영화에서도 볼 수 있다.

단편영화 ‘선물’을 공개한 이날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허진호 감독, 배우 신하균·김준면·김슬기·유수빈, 영화 제작진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상영회도 열렸다.

‘선물’은 50년 전인 1969년에서 현재로 온 전기기술자 상구(신하균 분)가 열화상카메라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청년창업가 하늘(김준면), 보라(김슬기), 영복(유수빈)을 만나 도움을 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타임슬립’ 영화다.

허진호 감독은 "청년들을 응원하는 영화로 전반적으로 밝은 요소들을 많이 적용한 반면, 청년들이 창업을 하면서 겪는 애환도 함께 보여 주고자 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정재웅 상무는 "이번 영화는 사람의 고유 잠재 역량이 최대한 발휘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비전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청년들의 꿈을 이루는 데 보탬이 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했다.

현재까지 삼성전자는 ‘선물’을 포함해 2017년 ‘두개의 빛’을 시작으로 2018년 ‘별리섬’, 2019년 ‘메모리즈’ 등 총 4편의 단편영화를 선보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의 일환으로 국내 스타트업 창업생태계 강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향후 5년간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외부 스타트업 300개 육성, 사내 임직원 스타트업 과제(C랩 인사이드) 200개 지원 등 총 500개의 사내외 스타트업 과제를 육성할 방침이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