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7개 지자체 한 곳씩 토양오염
상태바
경기도 7개 지자체 한 곳씩 토양오염
경기환경연구원 "정화 절차 진행"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2.21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7개 지역에서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를 넘어서는 지점이 발견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5∼11월 도내 토양오염 우려지역 304곳을 대상으로 토양오염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7곳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수원·남양주·안양·안성·의왕·여주·가평 각 1곳씩으로,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 4곳과 사고민원 발생지역 1곳, 사격장 1곳, 토지개발지역 1곳에서 각각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를 초과했다.

기준치를 초과한 물질은 불소(F), 니켈(Ni), 석유계총탄화수소(TPH), 카드뮴(Cd), 납(Pb), 비소(As) 등 6가지로 분석됐다.

특히 골프장 1곳의 경우 비소 농도가 1만2천97㎎/㎏으로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50㎎/㎏)를 242배나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보건환경연구원은 해당 시·군에 조사 사실을 통보하고, 현재 부지 소유자에게 정밀조사 명령이 부과돼 정화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정밀조사 명령을 받으면 6개월 이내 환경부 지정 전문기관을 통해 정밀조사를 받아야 하고, 이후 조사에서도 기준치를 초과할 시 2년 이내 해당 지역에 토양정화를 실시해야 한다.

윤미혜 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하에 매설된 오염토는 시추공이 부착된 특수차량으로 5m 이상 심토를 굴착해 시료를 채취·분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토양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