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설욕전, 웃고 떠들다 2000만 달러 기부
상태바
우즈 설욕전, 웃고 떠들다 2000만 달러 기부
맞수 미컬슨과 18개월 만에 매치 매닝과 팀 이뤄 한 홀 차이 승리
궂은 날씨에도 시종 유쾌한 승부 코로나19 기금 목표의 두 배 걷혀
  • 연합
  • 승인 2020.05.26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우즈-페이턴 매닝, 톰 브래디-필 미컬슨 조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더 매치:챔피언스 포 채리티’를 끝마친 뒤 ‘코로나19 극복 성금’이 적힌 패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페이턴 매닝, 톰 브래디-필 미컬슨 조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더 매치:챔피언스 포 채리티’를 끝마친 뒤 ‘코로나19 극복 성금’이 적힌 패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1년 반 만에 다시 성사된 ‘라이벌’ 필 미컬슨(50·이상 미국)과의 맞대결에서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챔피언스 포 채리티(The Match:Champions for Charity)’에서 미국프로풋볼(NFL) 전설 페이턴 매닝(44)과 팀을 이뤄 미컬슨-톰 브래디(43)조를 한 홀 차로 따돌렸다. 우즈는 2018년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900만 달러 독식을 놓고 열린 첫 ‘일대일 맞대결’ 이벤트에서 연장 접전 끝에 미컬슨에 졌는데, 이번에는 홈코스에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번 자선 이벤트는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돼 무관중 상태에서 선수들이 각자 카트를 운전하며 경기했다. 악천후로 시작이 1시간가량 미뤄진데다 경기 도중 굵은 빗줄기가 오가는 등 궂은 날씨가 이어졌지만, 우즈와 미컬슨은 나란히 반바지를 입고 유쾌하게 대결을 펼쳤다. 애초 기금 모금 목표는 1천만 달러(약 123억 원)였지만 온라인 기부 효과로 두 배인 2천만 달러가 모였다.

전반 9개 홀은 포볼 방식이었다. 4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의 스코어를 해당 홀의 팀 점수로 기록했다. 우즈-매닝 조가 3번홀(파5) 우즈의 버디로 기선을 제압한 이후 줄곧 앞섰다. 4번홀(파3)에선 우즈가 티샷을 홀 2.5m가량에 붙이고, 매닝도 7m 넘는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두 홀 차를 만들었다. 6번홀(파4)에서는 격차가 세 홀까지 벌어졌다.

후반은 각자 티샷한 뒤 더 좋은 위치에 떨어진 공을 택하고, 같은 편 두 명이 번갈아 샷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상대에 끌려다니던 미컬슨-브래디는 11번홀에서 첫 승리로 반격했다. 미컬슨이 342야드짜리 11번홀(파4)에서 티샷을 그린 뒤쪽 프린지에 보냈고, 브래디가 이글 퍼트를 집어넣어 두 홀 차로 쫓아갔다. 14번홀(파4)에서는 브래디가 버디 찬스를 놓쳤지만 매닝의 짧은 파 퍼트가 홀을 외면해 격차가 한 홀로 줄었다. 16번홀(파3)에선 두 팀이 비긴 이후 17번홀(파5), 18번홀(파4)에서는 파를 기록해 우즈-매닝의 승리가 확정되자 네 선수는 활짝 웃으며 ‘주먹 인사’를 나눴다.

우즈는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본 이들을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해 2천만 달러를 모을 수 있는 건 멋진 일이다. 브래디와 매닝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