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증폭' 공공의대 게이트, 사회적 충격 안긴 사진 한 장의 실체는?... '논란 급부상'
상태바
'의혹 증폭' 공공의대 게이트, 사회적 충격 안긴 사진 한 장의 실체는?... '논란 급부상'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8.3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공공의대 게이트가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22년 개교 예정인 공공보건의료대학의 학생 선발에 있어 ‘시‧도지사 추천’에 의한 특혜 문제가 제기되는 상황 속에서 보건복지부가 잇따라 해명에 나서며 갑론을박이 더욱 확산 중이다.

시·도지사 지인이 특혜로 선발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복지부는 해명자료를 내놨지만 사실 확인을 요구하는 청원이 제기되는 등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는 모습이다.

더욱이 의과대학 정원 확대 문제로 의사들의 단체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 복지부는 “공공의대 학생 선발 역시 의대 정원 확대와는 무관하다”며 선을 긋는 등 확산 방지에 전력을 이울이고 있다.

해당 논란의 시작은 정부가 지난 2018년 공공의대 정책을 추진하면서 학생 선발 과정에서 시‧도지사 추천을 받을 예정이라고 언급했던 사실이 부각되면서부터다. 공공의대 정원의 2~3배 인원을 시도지사를 통해 추천 받고 이들 중 합격자를 선발한다는 것이다.

최근에는 공공의대 게이트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해당 사건을 ‘공공의대 게이트’로 규정, “공공의대 정책 결정 및 추진 과정에서 심각한 결함이 있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청원인은 “무엇보다 공정해야 할 입시에서 마치 현대판 음서제도를 연상케 한다”면서 “입시에서의 공정성과 투명성에 대한 훼손은 심한 분노를 일으킬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날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공공의대 게이트'가 등극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공의대 게이트의 증거라고 주장하는 사진들이 공유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해당 사진들은 공공의대 관련 지방자치단체가 공지한 문서 캡쳐 이미지로, 관련 내용이 공개된 이후 사회적 진실 공방을 빚으며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현재 주요 언론을 통해 공공의대 게이트 관련 보도가 이어지며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 2020-08-30 18:36:26
복지부에서는 원점에서 재논의 한다고 하지만 '철회는 절대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시민단체 시도지사 추천제는 아니라고 하지만 '추천제' 임은 아직도 변함이 없다. 재논의 하겠다고 하면서 8/24 의사 강제동원령을 입법예고 중이고 이미 부지의 토지보상이 진행중이며 남원에서는 '확정' 이라고 관공서에 붙어있다.

유로보드 2020-08-30 16:56:23
대화와 협상이 먼져여야지 공권력 먼져 투입하는 정부는 민주주의를 국가의 정부가 맞습니까?

하소영 2020-08-30 16:48:47
사실 관계 정확히 따져서 수사해주십시오. 검찰 수사는 윤석열총장 라인으로 하는게 공명정대하겠죠? 입법 사법 행정 모두 삼권통일이 되가지고 믿을 수가 없네

일반국민한사람 2020-08-30 16:42:25
와 진짜 무서운 정권. 자기네 이익을 관철시키기 위해 국민 무서운 줄 모르고 날뛰는구나. 최악입니다. 당장 원점화 하고 국민토론 해서 제대로 정책 만드세요. 그리고 나라좀 그만망치세요

공공의대갈까 2020-08-30 16:25:24
짜고 치는 고스톱 쯧쯧 국민한테 들켰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