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천역 주변 개발 누구 맘대로 둘로 쪼개나
상태바
동인천역 주변 개발 누구 맘대로 둘로 쪼개나
인천시, 재정비촉진지구 축소 가결 정부 뉴딜사업 포함 1구역만 추진
이마저도 두 구역 나눠 사업 계획 일부 주민·상인 형평성 어긋 반발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0.10.22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인천중앙시장 상인회 회원들이 21일 인천시청 앞 인도에서 인천시가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동인천지구의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21일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지구(변경) 및 재정비촉진계획(변경)안이 원안 수용됐으나, 이 지역 일부 주민들은 계획안이 형평성에 맞지 않다며 반발하고 있다.

1∼5구역 중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시범사업에 선정된 1구역 일부만 남기고 모두 해제했다. 면적은 기존 23만㎡에서 7만9천㎡로 줄어든다.

이날 재정비위는 구역 해제에 대한 논의는 이견 없이 진행됐으나 1구역 개발 방안을 두고 위원들 간 이견이 있어 내년 1월 회의에서 이 사업과 관련해 집중 논의하기로 했다.

1구역은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라는 주제로 2030년까지 전성기 동인천역의 명성을 되찾고 2030세대가 모이는 중심 시가지로 역전(逆轉)시키기 위한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된다.

하지만 정부의 뉴딜사업에 선정된 1구역 내 일부 주민들은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반대하고 나섰다. 동인천중앙시장 상인회는 이날 시청 앞에서 동인천지구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뉴딜사업으로 추진하는 동인천지구 도시재생사업은 기존 1구역을 1-1구역과 1-2구역 두 개로 쪼개고, 1-1구역에 고층 건물을 짓는 등 특정 공간을 집중 개발해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시의 국토부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안을 보면 동인천북광장을 중심으로 광장 주변(1-1구역)은 원도심 역세권 상권 활성화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민간투자비용을 포함해 총 1천987억 원의 비용을 예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반면 1-2구역에 해당되는 지역은 주민 자율정비 기반구축사업으로 394억 원이 책정됐다.

이와 관련, 상인회 등은 공영주차장 설립비 83억 원과 노후 하수관 정비사업 231억 원 등 정비기반사업 379억 원을 빼면 주민들 정비지원사업은 고작 15억 원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상인회 관계자는 "13년 넘게 시가 난개발을 핑계로 도시재생지구로 묶는 등 시장이 폐허가 되도록 방치했다"며 "철로변 일부 건물들은 노후화가 심각한 상태로 뉴딜사업이 불가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10년 넘게 사업성이 확보되지 않아 답보 상태였던 동인천지구 재생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 상황"이라며 "뉴딜사업이 시작되면 주변 환경도 점차적으로 민간투자가 일어나는 등 분위기가 전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