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인선 지하화 검토

수 년째 지상 및 지하화 논란을 빚었던 수인선 연수지

한동식 dshan@kihoilbo.co.kr 2002년 08월 21일 수요일 제0면
수 년째 지상 및 지하화 논란을 빚었던 수인선 연수지역 일부구간이 지하화를 전제로 기술 검토에 들어간다.
 
인천시는 21일 교통국 업무보고를 통해 수인선이 통과하게 될 연수구 원인재역∼청학지하차도간 1.5㎞ 구간에 대해 지하화를 전제로 사업시행자인 철도청과 협의, 기술적 타당성 검토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인선은 철도청이 인천∼수원간 52.8㎞(인천구간 17.2㎞)에 대해 사업비 1조5천여억원을 들여 오는 2008년 개통을 목표로 실시설계에 들어갔으며 오는 2006년까지 오이도∼연수지역간 11.0㎞에 대해 조기 착공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연수지역은 다른 구간과 달리 수인선을 지상으로 건설할 경우 도시양분화로 도시발전이 저해될 것이 우려되는 데다 화물차 병행운행으로 각종 소음 및 공해발생이 예상됨에 따라 해당 지역주민들을 중심으로 지하화요구가 계속돼 왔다.
 
이에 따라 시는 청학지하차도 상단부분에 수인선이 통과할 경우 고가로 설치돼 고가도로와 함께 이곳이 4단 입체교차로가 되고 연수역 역시 지상으로 건설될 경우 도시분단의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지하화 여부에 대한 기술적인 검토를 거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조만간 철도청을 방문, 시의 이러한 입장을 적극 알리고 실시설계시 기술적인 검토도 병행해 줄 것을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인천시가 연수지역에 대해 지하화를 전제로 한 방안을 제시하고 있지만 이미 노반공사가 돼 있고 추가 재정부담에 따라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철도청은 수인선이 여객은 물론 화물노선을 이원화해 인천지역뿐 아니라 전국의 화물수송을 담당하는 노선이고 이미 노반조성에 231억원을 투자한데다 지하화 할 경우 노반 매몰비용 231억원과 8천억원의 추가 예산이 소요돼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태다.
 
더구나 여객과 화물노선을 분리하자는 인천발전연구원의 방안에 대해서도 인천시의 도시기본계획과도 부분적으로 상충돼 단기 채택은 어려운 실정이다.
 
따라서 시의 지하화 검토는 기술적인 타당성문제를 떠나 예산의 추가 소요와 수도권 화물운송에 대한 물류정책 제고 등 현실적인 문제를 고려하지 않은 방안이라는 지적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