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락한 고양시 출연기관 직원

김원태 사회2부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2년 08월 02일 목요일 제0면
   
 
  ▲ 김원태 사회2부  
 
  일선 지방자치단체 출연기관의 직원들도 준공무원 신분으로 바른 인성을 바탕으로 한 품격있는 인품과 두터운 청렴성이 강하게 요구된다. 이는 두말 할 것 없이 맡은 업무의 성격이 무엇보다 시민들을 위한 성실한 공복이 돼야만 한다는 명제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올 들어 계속해서 고양시 산하 출연기관의 일부 직원, 그것도 간부급 인사들이 버젓이 이를 망각한 채 제멋대로식의 다양한 말썽(?)들을 피우며 망신살을 뻗쳐 물의를 빚고 있다.

이 때문에 ‘클린 도시’ 고양의 이미지는 마구잡이 먹칠을 당하며 진정성을 갖고 일하는 대다수 직원들의 사기를 땅바닥에 내동댕이친 것은 물론, 96만 시민들의 자긍심마저 여지없이 꺾었다.

특히 이들이 빚은 말썽의 중심에는 사회적 우려가 심화되고 있는 성추행 파문을 비롯해 공금 횡령 등이 잇따라 그 위험수위를 가늠하기조차 어렵다.

실제로 지난 7월 27일에는 고양문화재단 간부 박모(49)실장이 7년여 동안 직원들이 모아 온 상조회비와 아람누리 등 공연장 시설 내 음료수 자판기 운영수익금 등 총 4천600여만 원을 곶감 빼먹듯 해 오다가 시 감사에 적발돼 형사고발됐다.

이보다 앞서 지난 1월에는 고양도시관리공사 간부 등 남자 직원 2명이 상습적으로 여직원들을 성추행해 온 것으로 드러나 간부직원은 감봉 3개월의 중징계를 받았고 또 다른 계약직원은 해고된 바 있다.

이처럼 고양시 산하 출연기관의 직원들이 잇따라 저지른 범법행위는 그 위험수위가 심각한 수준이다.

이런 상황에 해당 기관 대표들은 자신들의 관리책임 부재에 따른 진정성을 담은 반성, 즉 대시민 사과문조차 한 번 내지 않고 그냥 구렁이 담 넘듯 처해진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모면했고 또 고답적으로 답습하고 있다.

생각하면 여간 답답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들은 정녕 96만 고양시민 모두를 귀가 안 들리고 눈이 안 보이는 장애인으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