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이 보낸 사람 감독 김진무 신천지 투자설 '일축'…"치졸하고 비겁한 행태에 경악"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2월 06일 목요일 제0면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의 김진무 감독이 신천지 투자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 (사진 = 연합뉴스, 김진무 감독 SNS)

 
 
5일 오후 김진무 감독은 자신의 SNS에 "신이 보낸 사람을 신천지에서 투자한 영화라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들을 처음엔 농담으로 생각하고 웃어넘겼다"며 "그럼에도 신천지가 이 영화에 편승해 자신들의 이권을 위한 홍보를 계속하도록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이 보낸 사람은 신천지와 아무런 연관이 없으며, 그들의 치졸하고 비겁한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또한 이 영화는 정치적 진영 논리에 의해 만들어지지 않았고, 북녘땅의 동포들을 향한 눈물의 기록"이라고 덧붙였다.

또 "어떤 정치인이 보러 오시든 그건 그분들의 자유다"라며 "영화를 보면 제작진의 의도와 진정성을 느끼실 것이니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하며 불편한 속내를 비쳤다.

앞서 신이 보낸 사람 제작사는 지난 3일 신천지와의 연관설을 공식 부인한 바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