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슈퍼소닉 퀸·아담램버트, 오는 8월 '록의 전설'이 온다…환상의 콜라보 '기대 UP'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4월 02일 수요일 제0면

전설적인 록 밴드 '퀸'(Queen)이 올해 8월 열리는 음악 페스티벌 '슈퍼소닉2014' 무대를 통해 처음 내한 공연을 펼친다.

'슈퍼소닉' 주최측은 올해 행사에 퀸이 헤드라이너(간판출연자)로 공연한다고 2일 밝혔다.

퀸은 오는 8월 14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슈퍼소닉 페스티벌에서 미국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의 스타 아담 램버트와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 (사진 = PMC 네트웍스 제공)

 
 
1971년 결성된 퀸은 프레디 머큐리 사망 이전까지 멤버 교체 없이 '보헤미안 랩소디', '위 윌 록 유', '위 아 더 챔피언'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한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록 밴드다.

아담 램버트는 지난 2009년 '아메리칸 아이돌 시즌8' 결승전에서 퀸의 '위 아 더 챔피언(We Are The Champions)'을 열창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퀸과 인연을 맺었다.

2012년 퀸의 유럽 공연에 참여한 바 있는 아담 램버트는 이번 내한공연에서도 1991년 사망한 프레디 머큐리를 대신해 퀸의 보컬 자리에 선다.

아담 램버트는 "한국 공연은 언제나 즐겁다. 퀸과 무대에 서 영광이다. 굉장한 공연을 한국에서 하게 돼 정말 꿈만 같다"고 말했다.

한편, '슈퍼소닉'은 2012년 처음 개최된 도심형 음악 페스티벌이며 올해는 8월14일~1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열린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