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창완 '노란리본', 세월호 추모곡 "너의 웃음이, 너의 체온이 그립다" 울컥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4월 29일 화요일 제0면

가수 김창완이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자작곡 '노란리본'을 공개했다.

김창완은 지난 28일 SBS 라디오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 오프닝에서 자작곡 '노란리본'을 공개했다.

   
 
 

▲ (사진 = SBS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 입니다' 캡처)

 
 
김창완은 "자책, 비탄, 슬픔. 늘 같은 그곳에 시간이 지날수록 생겨나는 건 무력감뿐이었습니다. 무작정 펜을 들었습니다. 그게 어제인 27일 오후 3시께였습니다. 곡은 순식간에 써졌는데, 부를 때마다 눈물이 나서 취입을 못하겠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이어 "제목은 '노란리본'. 비 뿌리는 아침 눈물로 쓴 곡을 띄어드리겠습니다. 위로, 그 따뜻함은 유가족뿐만 아니라 우리의 미래인 청춘을 위해 필요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마련해야 하는 것은 희망입니다. '노란리본'은 희망가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노란리본'은 '너를 기다려. 네가 보고 싶어. 교문에 매달린 노란 리본', '목소리 듣고 싶어. 가슴에 매단 노란 리본', '너의 웃음이, 너의 체온이, 그립고 그립다'라는 가사가 애절함을 더한다.

'노란리본'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창완 '노란리본' 가사, 마음이 애잔해진다", "김창완 '노란리본' 가사 너무 슬프다", "김창완 '노란리본' 가사 얼마나 힘겹게 썼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