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짜2' 고수희, "이경영 남자로서 좋아해…기회다 싶어 들이댔다"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4년 07월 29일 화요일 제0면

배우 고수희가 이경영에 사심을 밝혔다.

   
 
  ▲ 2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스타시티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 신의손'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이경영(왼쪽), 고수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경영은 2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스타시티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신의손'(이하 타짜2) 제작보고회에서 "고수희가 자꾸 진한 눈빛을 보냈는데 그 의미를 알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갑작스런 질문에 당황한 고수희는 "이경영 선배를 아주 어릴 때부터 존경했다"고 변명했지만 이경영은 "그런 눈빛과는 달랐다"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고수희는 "내가 언제 한 번 이경영 선배를 만나보겠나. 영화 '써니'에서도 함께 출연했지만 마주친 적이 없어서 이번이 기회라고 생각해 들이댔다"며 "존경을 넘어 남자로서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수희의 고백에 이경영은 "남자가 나이가 들면 여성 호르몬이 많아져서 요즘 내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발을 빼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타짜2'는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 '타짜' 시리즈 중 2부 '타짜-신의 손'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오는 9월 초 개봉될 예정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