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디아 고,연장 끝 시즌 2승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 4R 프레슬 제치고 대회 2연패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04월 28일 화요일 제16면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인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리디아 고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천50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의 성적을 냈다.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한 리디아 고는 모건 프레슬(미국)과 함께 18번홀(파5) 연장 승부를 벌여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우승상금 30만 달러(약 3억2천만 원)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리디아 고는 대회 2연패를 달성했고, 2월 호주오픈에 이어 시즌 2승째를 거뒀다. LPGA 투어에서 개인 통산 7승을 기록하게 됐다.

 시즌 상금 90만8천810달러가 된 리디아 고는 상금 부문 선두에 올랐다.

 3라운드까지 선두 브룩 헨더슨(캐나다)에게 3타 뒤진 4위였던 리디아 고는 마지막 18번홀에서 약 3m 버디 퍼트를 성공해 극적으로 프레슬과 동률을 이뤘다.

 마지막 조에서 경기한 프레슬도 18번홀에서 약 4m 거리 버디 기회가 있었으나 조금 짧아 연장 승부가 성사됐다.

 리디아 고 역시 17번홀(파4) 2m 정도의 짧은 버디 퍼트를 넣었더라면 연장전 없이 우승할 수도 있던 터였다.

 18번홀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먼저 기회를 잡은 쪽은 프레슬이었다.

 프레슬은 약 3m 거리에서 버디 기회를 잡았지만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가 우승을 확정할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같은 홀에서 열린 2차 연장에서 리디아 고가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94야드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을 홀 1.5m에 붙였고, 프레슬은 약 2m 조금 넘는 거리의 퍼트를 다시 실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2008년 10월 카팔루아 클래식 이후 6년 6개월 만에 개인 3승째를 노린 프레슬은 4라운드 18번홀부터 연장 1, 2차 홀까지 세 홀 연속 4m 이내 퍼트를 놓치면서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리디아 고는 특히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것을 비롯해 2013년 12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로 열린 스윙잉 스커츠 월드 레이디스 마스터스에서도 우승하는 등 타이완의 비영리단체 스윙잉 스커츠와의 좋은 인연을 이어갔다.

 또 24일이었던 자신의 18번째 생일도 2년 연속 우승으로 자축하게 됐다.

 3라운드까지 1타 차 2위였던 곽민서(25·JDX멀티스포츠)는 이날 2타를 잃고 6언더파 282타,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장하나(23·비씨카드)와 양희영(26)이 4언더파 284타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함께 공동 6위, 김세영(22·미래에셋)과 이미림(25·NH투자증권)은 3언더파 285타, 공동 9위에 올랐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