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력 잘 알아 1승점 견인… 더 끈끈해져야죠

인터내셔널팀 유일 승리의 조-남아공 우스투이젠·그레이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5년 10월 09일 금요일 제16면
▲ 인터내셔널팀 ‘남아공 듀오’ 브랜든 그레이스(왼쪽)와 루이스 우스투이젠이 페어웨이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인터내셔널팀 ‘남아공 듀오’ 브랜든 그레이스(왼쪽)와 루이스 우스투이젠이 페어웨이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로를 잘 알기에 믿고 의지하며 경기를 펼쳤더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 2015 프레지던츠컵에서 인터내셔널 팀의 첫 승전보를 알린 루이스 우스투이젠과 브랜든 그레이스(이상 남아공)가 그 기쁨을 서로에게 돌렸다.

남아공 듀오 우스투이젠과 그레이스는 8일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파72·7천38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포섬경기에서 미국 팀의 매트 쿠차-패트릭 리드 조에 2홀을 남기고 3홀을 앞서 경기를 끝냈다.

16번 홀에서 경기를 끝내고 인터내셔널 팀에 귀중한 승점 1점을 안긴 그레이스는 "국적이 같을 뿐 아니라 좋은 친구라는 점이 많은 도움이 됐다"며 "같이 골프를 친 적이 많아서 포섬경기를 더 쉽게 할 수 있었고, 우리는 서로의 경기를 거의 잘 알기 때문에 경기를 더 잘 풀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우스투이젠도 "우리는 한 명이 실수를 하면 다른 한 명이 좋은 샷을 하면서 서로를 의지했다"며 맞장구를 쳤다.

그리고 전날 밤 서로 좋은 출발을 하자고 다짐했다는 우스투이젠은 "햄스트링 부상이 조금 걱정이 되지만, 끝까지 잘하고 싶다"며, 팀원들에게도 "오늘 팀워크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좋은 경기를 계속 보여주자"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