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LPGA 시상식 ‘인지 천하’

대상·상금왕·다승왕·최저타수상…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까지 받아

연합 yonhapnews.co.kr 2015년 12월 08일 화요일 제16면
▲ 서울 잠실 롯데월드호텔에서 7일 열린 ‘2015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상금왕을 차지한 전인지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 서울 잠실 롯데월드호텔에서 7일 열린 ‘2015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상금왕을 차지한 전인지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인지(21·하이트진로·사진)가 2015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를 마무리하는 시상식에서 주요 타이틀을 차지하며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전인지는 7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선수에게 주는 대상을 비롯해 상금왕, 다승왕, 최저타수상을 휩쓸었다. 또 골프기자단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까지 받았다.

전인지의 2015년은 화려함 그 자체였다. 이번 시즌 KLPGA 투어에서 가장 많은 5승을 거두며 상금 9억1천300만 원을 받았다. 또한 라운드당 평균 70.56타를 기록, 최저타수를 기록했다. 전인지의 활약은 해외에서도 빛났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의 메이저대회 살롱파스컵과 일본여자오픈을 제패했을 뿐 아니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까지 우승했다. US여자오픈 우승으로 전인지는 LPGA 투어 출전권을 얻어 내년부터 미국 무대로 진출한다.

전인지는 "올해는 참 행복했다. 해외 메이저대회도 우승하는 등 행운이 많이 따랐다. 새해에는 더욱 성실하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신지애(27)는 KLPGA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2005년 프로에 데뷔한 신지애는 이미 2010년 명예의 전당 입회 자격을 주는 포인트 100점을 쌓았고, 입회기간 10년을 채운 올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은 박지영(19·하이원리조트)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