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다가도 모를 주인공 넷

골프 태극낭자 올림픽 티켓 혼전… US여자오픈서 결판

연합 yonhapnews.co.kr 2016년 07월 05일 화요일 제20면
Untitled-2.jpg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가기 위한 남은 대회는 단 하나. 112년 만에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돌아온 골프에서 출전권을 따내기 위한 여자골프 선수들의 치열한 경쟁이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마틴의 코르데바예 골프클럽(파72·6천784야드)에서 펼쳐진다.

제71회 US여자오픈은 시즌 세 번째 여자골프 메이저대회이자 오는 8월 리우 올림픽에 나갈 선수들이 가려지는 마지막 대회다. 이 대회가 끝난 뒤 발표되는 세계랭킹에 따라 올림픽에 나갈 선수들이 확정된다.

한국에 주어진 여자골프 출전권은 4장이다. 현재 세계랭킹으로는 박인비(28·KB금융그룹), 김세영(23·미래에셋), 전인지(22·하이트진로), 양희영(27·PNS창호)이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그러나 한국 선수 간의 세계랭킹 포인트 차이가 근소해 US여자오픈 성적에 따라 순위는 뒤바뀔 수 있다. 더욱이 세계랭킹 3위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랭킹이 높은 박인비가 손가락 부상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하는데다 올림픽 불참 가능성도 남아 있다. 이 때문에 장하나(24·비씨카드),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도 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상금랭킹 1위를 달리는 이보미(28),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박성현(23·넵스)도 US여자오픈에 출전한다. 이미 미국으로 건너가 현지 적응을 하고 있는 이보미는 "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1%라도 있는 한 포기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성현도 "올림픽 출전 기회가 주어진다면 양보하지 않겠다"며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들이 US여자오픈에서 우승 또는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다면 한국시간 11일 세계랭킹이 발표되는 순간까지 4장의 올림픽 출전권의 주인이 누구인지 알 수 없는 혼전이 벌어진다.

올림픽 티켓 경쟁과 함께 누가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의 왕관을 쓰느냐도 관심사다. 대회가 열리는 코르데바예 골프장은 산악 지형에 위치한 코스로, 여자 메이저대회를 처음 유치했다. 코르데바예 골프장은 빠른 그린 스피드와 험난한 도그레그 홀로 무장하고 여자골프 최강자의 탄생을 기다린다.

지난해 우승자 전인지와 함께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19), 새로운 강자로 부상한 브룩 헨더슨(캐나다),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등이 강력한 우승후보다.

전 세계에서 모인 156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이번 대회는 2라운드가 끝난 뒤 공동 60위까지 3라운드에 진출, 4라운드에서 우승자를 가린다. 4라운드까지 우승자를 가리지 못하면 연장전 3개 홀 합산 성적으로 승자를 결정한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