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굿와이프' 나나, 진정한 '의리녀' 등극…전도연 배신 안 해!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6년 07월 24일 일요일 제0면

연기자로 변신한 걸그룹 오렌지캬라멜의 나나가 진정한 ‘의리녀’로 등극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굿와이프’ 6화에서 김단(나나 분)은 그녀와 함께 일하고 있는 변호사 김혜경(전도연 분)과의 의리를 지켰다.

01.jpg
▲ 사진 = tvN ‘굿와이프’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최상일(김태우 분) 검사가 김단을 협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상일은 김단을 따로 불러 이태준(유지태 분)의 항소심 관 련 자료를 찾아오라고 하며, 이태준을 잡아넣을 증거를 가져오면 김단과 관련된 예전 기록들을 전부 지워주겠다는 말을 던졌다.

이에 단은 태준을 찾아가 이를 전하며 "이태준 씨 감옥 가는 건 저도 찬성이에요. 근데 김혜경 변호사님은 좋은 분이에요. 배신하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통해 단이 혜경을 위하는 마음은 물론, 지금까지 혜경에게 보였던 ‘츤데레’적인 모습이 진심에서 우러나온 모습이었음을 알 수 있었다. 뒤이어 태준! 의 양쪽 스파이 제안을 받은 단의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극이 진행될수록 점점 더 김단의 감정선 또한 짙어지며, 이를 눈빛 연기에서부터 세심하게 선보이고 있는 나나의 연기에 많은 이들이 국내 첫 연기 도전인 점이 믿기지 않는다며 연신 놀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굿와이프’에서 보여줄 나나의 연기가 점점 더 기다려진다는 반응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