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목청껏 리우까지 ‘수원 직장부 선수 힘내라’

시체육회, 회관 대회의실 TV로 유도 안창림 등 선전 응원 계획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6년 08월 04일 목요일 제16면
수원시체육회는 오는 6일부터 21일까지 열리는 2016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수원시 직장운동부 선수들의 선전과 함께 창립 27년 만에 첫 금메달리스트 배출을 기원하는 응원전을 펼친다고 3일 밝혔다.

시체육회는 9일 안창림이 출전하는 유도 73㎏급 이하를 시작으로 12일 조구함(100㎏급 이하) 경기와 유연성(배드민턴 남자복식)의 4강(16일)부터 결승(19일)까지 경기를 시체육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시체육회, 장애인체육회 임직원, 직장운동경기부 선수단, 스포츠 응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형 TV를 통해 열띤 응원에 나선다.

리우 올림픽에서 수원시는 유도 남자 73㎏급 세계랭킹 1위 안창림과 배드민턴 남자복식에서 이용대(삼성전기)와 조를 이뤄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는 유연성이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평가되고 있으며, 유도 남자 100㎏급의 조구함 역시 메달권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 밖에도 2017년 입단 예정인 태권도 남자 58㎏급의 김태훈은 이번 올림픽에서 태권도종목 그랜드슬램 달성에 도전한다.

이내응 사무국장은 "남미에서 최초로 열리는 올림픽에서 수원시 최초의 올림픽 메달리스트를 배출하는 것도 큰 의미가 아닌가 싶다"며 "그동안 올림픽을 위해 세계적인 선수를 영입하는 등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한 만큼 좋은 성과를 달성해 수원시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