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병우 靑 입성에 최순실 개입 의혹에 청와대 "언급할 가치 없다" 강력 부인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6년 09월 22일 목요일 제5면
청와대는 21일 최태민 목사의 딸인 최순실 씨가 청와대 인사에 개입하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액세서리를 선물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의 주장에 대해 "제기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입장에 대한 질문을 받고 "언급할 만한 일고의 가치가 없다"며 일축했다.

조 의원은 전날 대정부질문을 통해 박 대통령이 착용하는 브로치와 목걸이 등이 최 씨가 청담동에서 구입해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우병우 민정수석과 윤전추 행정관의 청와대 입성도 최 씨와의 인연 때문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정 대변인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물음에 "예"라고 답한 뒤 ‘조사를 해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는 말인가’라는 질문에도 "사실이 아닌데 어떻게 더 확인을 (하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최 씨가 재단법인 케이스포츠 인사 등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언급할 만한 일고의 가치가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