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율 공황장애, 크레용팝 금미 초아 웨이 엘린 4인 체제 활동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6년 10월 04일 화요일 제0면

걸그룹 크레용팝 소율이 공황장애로 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크레용팝의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는 4일 "소율이 건강상의 이유로 팀 활동을 잠시 쉬게 됐다"고 밝혔다.

01.jpg
▲ 사진 = 크레용팝 소율 /연합뉴스
소속사 측은 "소율은 앨범 작업 기간에 두통과 호흡곤란을 호소했으며, 뮤직비디오 촬영 중에도 같은 증세를 보였다. 컴백 이후에도 무대에 오르기 직전 일어서지 못할 정도로 병세가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크레용팝은 당분간 소율을 제외한 멤버 금미, 초아, 웨이, 엘린 4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소속사 측은 "현 상황에서 소율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는 점을 인지하고, 최선을 다해 회복을 도울 것"이라며 "소율이 멤버들과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했고, 건강이 나아지는 대로 ‘두둠칫’ 활동에 합류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크레용팝은 지난달 26일 첫 정규 앨범 ‘크레용팝 퍼스트 앨범 [에볼루션 팝_vol.1]’(Crayon Pop 1ST ALBUM [Evolution pop_Vol.1])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두둠칫’으로 활동 중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