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열음 "최근 남자친구와 이별, 또 연애하고 싶다"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6년 10월 12일 수요일 제0면

순수와 순박에서 이제는 제법 성숙미가 흐르기 시작한 배우 이열음이 bnt과 화보에서 만났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첫 번째 콘셉트로 이열음이 그 동안 드라마에서 선보였던 이미지에 어울리는 상큼 발랄한 모습을 담았고 이어 10대에서 20대로 성장한 그의 성숙된 매력을 베이지 누드 톤의 원피스로 스타일링 했다. 마지막 콘셉트로 섹시함과 도도함을 동시에 어필했다.

2.jpg
▲ 사진 = bnt 제공
이어진 인터뷰에서 최근 근황에 대해 작품 활동을 쉬고 있어 운동도 하고 못 만났던 친구들도 만나서 휴식시간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데뷔 후 한 번도 쉬어 본 적이 없어 많은 것을 느끼고 있는 시기라 말했다.

데뷔에 대해 "김성령 이모가 지금의 회사 대표님을 소개시켜줘서 회사에 들어가게 됐다. 오디션에 붙어서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며 "원래는 공부를 하려 했지만 오디션에 붙어서 시작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렸을 때 영어 공부를 잘했다고 덧붙였다.

남자친구에 대해 "연애하고 싶다. 지금은 헤어졌지만 남자친구와 헤어진 지 얼마 안됐다. 지진희나 유아인 같이 까무잡잡하고 남자다운 사람이다"며 마음을 드러냈다.

기억에 남는 작품에 대해 "‘중학생 A양’이 나의 이름을 알려줬던 작품이라 기억에 남는다. 단막극이다 보니 짧고 굵게 촬영했던 것 같다"며 말했다.

닮고 싶은 배우로 "전도연, 연기적으로 자신의 연기에 대한 깊이가 뚜렷하다. 여배우로서 분위기 있고 중심이 확고하다. 색이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전도연처럼 되고 싶다. 이열음이라는 배우로 꾸밈없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