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총리 내정자에 막강 권한 부여"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6년 11월 08일 화요일 제5면
청와대는 7일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권한 보장 문제와 관련, "현행법에서 수행할 수 있는 모든 권한을, 막강한 권한을 김 내정자에게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께서 여야 대표를 만나면 김 내정자 문제에 대해 다시 한 번 재고해 달라는 부탁을 한다는 입장이 분명하고, 김 내정자 인사청문 절차를 부탁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야 대표 회담 성사 시 박 대통령의 ‘김병준 권한 보장’ 언급 여부에 대해 "일단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협상에 임하기 위해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국회를 방문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 앞으로 야당에 진지하게 오늘 말씀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 대통령이 2선 후퇴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는 야권의 요구에 대해 "2선 후퇴란 표현이 책임내각, 거국내각과 맞물리는 것 같은데 그 부분에 대해 각자 입장에서 편하게 말하는 것이지 2선 후퇴라는 게 현행법상 있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무 수행 과정에서 총리가 실질적 권한을 갖느냐의 문제이지 그 용어 자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외치, 김 내정자가 내치를 담당하는 모델에 대해서도 "현행법상 최대한 정치적으로 여야 간 협의를 통해 김 내정자에게 책임총리 (권한을)주겠다는 쪽으로 이해해야 한다"며 "개헌도 안 된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모든 것에서 물러나 일하는 그런 상황은 없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책임총리, 거국내각형 총리 측면에서 여야와 협의해 힘 있게 내정을 이끌어 간다는 뜻을 이해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