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컬처밸리’사업 감사원 감사받나

‘1% 대부율’ 대기업 특혜 의혹 사업단에 실지감사 예고 공문 자료제출 등 예비조사도 마쳐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7년 01월 12일 목요일 제21면
컬처밸리550.jpg
▲ 'K-컬처밸리'의 신축공사현장. /연합뉴스
경기도의 대기업 대부율 특혜 및 정부의 문화융성벨트 사업을 주도한 차은택 씨의 개입 의혹 등으로 논란을 빚었던 ‘K-컬처밸리’ 사업에 대해 감사원의 감사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11일 도에 따르면 감사원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기관 운영 감사 관련 실지감사 예고’ 공문을 도를 통해 K-컬처밸리 사업 담당부서인 도 한류월드사업단에 보냈다.

감사원이 문체부 감사를 진행하면서 K-컬처밸리 사업에 대해서도 실지감사를 벌일 수 있으니 준비하라는 뜻이다.

앞서 감사원은 경기도의회에서 제기된 테마파크 부지 대부율 특혜 의혹 등에 대해 한류월드사업단에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예비조사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류월드사업단은 도의회가 조사한 테마파크 부지 최저 대부율 적용 경위와 외국인투자기업 선정 등에 대한 감사원의 비공식 자료 요구에 문답 형식으로 답신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는 통상적인 예비조사여서 본감사 격인 실지감사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고 한류월드사업단 측은 설명했다.

K-컬처밸리 사업은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일원 한류월드 부지에 1조4천억 원을 들여 테마파크와 융·복합 공연장, 호텔 등을 2018년 말까지 조성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사업시행자인 케이밸리는 CJ E&M의 자회사로, 싱가포르 투자회사로부터 자본금의 10%(50억 원)를 투자받아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등록해 K-컬처밸리 테마파크 부지를 공시지가의 1%(연 8억3천만 원)에 대부할 수 있게 됐다.

도의회는 지난해 ‘K-컬처밸리 특혜 의혹 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꾸려 K-컬처밸리 테마파크 부지에 대한 도의 1% 대부율 적용 경위 및 특혜 여부 등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CJ그룹에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할 것을 요구하는 청와대의 압력이 있었다는 관계자 증언도 나왔지만 사실관계 조사에 한계가 있어 도의회 조사특위는 경기도 감사를 요청하는 데 그쳤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