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복 없는 대한항공·흥국생명, 이번 주 2위 견제 뚫어라

연패 없이 승리→남녀 동반 선두 승점 벌리며 ‘우승 가시권’ 안착
외인·토종 주포 연계 활약 폭발 긴장 늦추지 않고 자신만만 승부

홍봄 인턴기자 spring@kihoilbo.co.kr 2017년 02월 07일 화요일 제16면
프로배구 인천 연고 남녀 팀이 나란히 봄 배구에 한 발씩 다가가고 있다. 남자부 대한항공과 여자부 흥국생명은 지난 5일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V리그’ 홈경기에서 최하위 팀 OK저축은행과 한국도로공사를 제압하고 각각 승점 3점을 추가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대한항공(승점 56점, 19승8패)은 2위 현대캐피탈(승점 49점, 17승10패)을, 흥국생명(승점 49점, 17승6패)은 2위 IBK기업은행(승점 42점, 13승9패)을 7점 차로 앞서 가며 나란히 정규리그 우승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2011-2012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흥국생명과 2014-2015시즌, 2015-2016시즌 연속해서 4위에 그치며 봄 배구 무대에 나서지 못한 대한항공은 이번 기회에 자존심 회복을 노린다.

두 팀은 앞으로 선두를 철저하게 견제하고 있는 팀들과의 경기에서 얼마나 선전을 펼치는가가 관건이다.

대한항공은 9일 2위 현대캐피탈, 14일 한국전력, 16일 우리카드 등과, 흥국생명은 9일 2위 기업은행, 14일 4위 현대건설 등과 격돌한다. 그동안 펼쳐왔던 두 팀의 경기력이면 충분히 정규시즌 동반 우승도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2연패만 두 번을 당했고, 흥국생명은 1라운드에서만 2연패를 한 번 당했을 뿐 이후에는 단 한 번도 연패에 빠지지 않았다. 여기에 견고한 외국인 공격수 밋차 가스파리니(대한항공)와 타비 러브(흥국생명)를 보유한 두 팀은 김학민(대한항공)과 이재영(흥국생명)이 토종 주포로 꾸준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경기를 통솔하는 세터 역시 한선수(대한항공)와 조송화(흥국생명)가 버티고 있어 목적 달성이 가능하다는 평이다.

과연 두 팀이 정규시즌 끝날 때까지 방심하지 않고 강한 자신감으로 인천에 두 마리 토끼를 안겨 줄지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홍봄 인턴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