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연승 전자랜드, 6강이 훤해요

KT 꺾고 PO행 마지노선 6위 지켜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03월 02일 목요일 제20면
2017030201020000761.jpg
▲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1일 열린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부산KT의 경기에서 전자랜드 박찬희가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뒷심을 발휘하며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공고히 했다. 전자랜드는 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KT와의 원정경기에서 종료 2분 14초를 남기고 터진 정영삼의 역전 중거리슛과 박찬희의 막판 눈부신 활약에 힘입어 77-72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전자랜드는 7위 창원 LG와의 승차를 2.5경기로 벌려 봄 농구 진출의 마지노선인 6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이날 승부는 4쿼터 집중력에서 갈렸다. 최근 득점력이 살아나고 있는 전자랜드의 간판스타 정영삼은 종료 2분 14초를 남기고 역전 중거리슛을 터트려 스코어를 70-69로 만들었다. 이어 박찬희의 어시스트와 중거리슛을 앞세워 종료 1분을 남기고 74-70으로 앞섰고, 반격에 나선 KT는 이재도가 3점슛에 성공했지만 팀 동료 김현민이 먼저 무리하게 스크린을 하다 공격자 파울을 범했다는 판정을 받아 득점을 인정받지 못했다. 집중력에서 앞선 전자랜드는 4쿼터 막판 박찬희가 중요한 득점과 어시스트를 연거푸 해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