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태흠, 문재인 안희정에 거친 비난... 네거티브 방아쇠 당기다... “과거 막말도 재조명”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03월 14일 화요일 제0면

김태흠, 문재인 안희정에 거친 비난... 네거티브 방아쇠 당기다... “과거 막말도 재조명”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오전 당내 원내대책 회의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향해 거친 비난을 쏟아냈다.

김태흠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죽었을 때 자기들이 죽던지 이미 폐족이 돼야 할 대상인데 나라를 이끌어 가겠다고 대선주자로 나왔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언론이 자유한국당을 친박정당이라며 적폐 대상, 폐족이라는 표현을 쓴다. 이런 적반하장인 모습에 대해 당이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핏대를 세웠다.

김태흠 의원은 또 "지금 문재인 전 대표를 둘러싼 노무현 전 대통령 그리고 김대중 전 대통령 때 관료였던 사람들이 (여당에게) 외교, 안보, 국방 모든 부분에서 손을 떼라고 겁박하고 있다"며 "점령군처럼 행사하는데 이 문제에 (당 차원에서)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색깔을 빼려 노력할 필요도 없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색깔을 유지하려고 덧칠할 필요도 없다"며 "있는 대로 그대로 가고 우리는 보수 가치를 추구하는 정당으로서 사드문제, 역사교과서, 성장이 없는 분배만을 주장하는 포퓰리즘에 적극 대응하고 대처해서 국가의 미래를 걱정하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된다"고 주장했다.

2017031423_김태흠.jpg
▲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오전 당내 원내대책 회의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향해 거친 비난을 쏟아냈다.

김태흠 의원의 이러한 강경 발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은 배덕한 입을 닫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김태흠 의원이 오늘 우리당 문재인, 안희정 대선 예비 후보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죽었을 때 죽든지, 이미 폐족이 돼야 할 대상들'이라고 말했다"며 "자유한국당 소속의 '막말러'들이 하도 많아서 이제 놀랍지도 않지만 그래도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는 것이 마땅하지 않겠나. 친박 정당인 자유한국당이야말로 적폐 대상"이라고 맞받아쳤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과 국정 무능에 부역한 자유한국당은 통렬하게 반성하고 과거와 단절하겠다고 용서를 구해도 모자랄 판에 웬 적반하장인가"라며 "김태흠 의원은 '우리 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색깔을 빼려 노력할 필요도 없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색깔을 유지하려고 덧칠할 필요도 없다'고 하는데 피의자 박근혜를 지키는 것이 자유한국당이 생각하는 보수의 가치라면 자유한국당은 공당이기를 포기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당이 되기를 자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김태흠 의원은 1963년 충남 보령 생으로 공주고와 건국대 무역학과, 서강대 대학원 행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제13대 대통령 선거 당시 김종필 후보를 돕는 비운동권 청년조직을 만들어 활동을 하면서 정치권과 인연을 맺었다. 김용환 전 재무부 장관의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했고 1995년 자유민주연합 의원부장, 1998년부터 2003년까지 국무총리실 행정관(4급 정무비서관)을 역임했다.

제17대 국회의원 선거에 한나라당 소속으로 출마했으나 6.5%라는 득표율에 그치며 자유민주연합 류근찬 후보에게 밀렸다. 이후 2004년부터 2006년까지 한나라당 충남도당 대변인을 맡았다.

2006년부터 2007년까지 1년동안 당협위원장 및 충청남도 정무부지사를 지내다 제18대 국회의원 선거에 다시 한나라당 소속으로 출마했다. 그러나 자유선진당 류근찬 후보에게 또다시 쓴맛을 보고 두 번 연속 낙선했다.

제18대 국회의원선거 이후 2009년까지 한나라당 충남도당 위원장직을 역임했고 이후 2011년에는 여의도연구소 부소장으로 활동했다.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충청남도 보령시-서천군 선거구에 출마해 삼수 끝에 자유선진당 류근찬 후보를 꺾고 설욕전을 했다. 국회에 입성하자마자 친박계에 속했다.

지난해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같은 선거구에 출마해 재선에 성공했다. 지난해 새누리당 제1사무부총장에 임명됐다.

세월호 참사 당시 유족들에게 '노숙자'라는 막말을 쏟아내 논란이 일었고 같은 해 터진 정윤회 문건 사태에서 야권의 의혹 제기에 적극 반박하며 친박계 수문장으로 나서기도 했다.

지난해는 김영란법이 통과되면서 "격식 있는 식사를 못하게 됐다"는 발언으로 네티즌들의 비판이 쇄도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이후 지난해 11월 민중총궐기에 참여한 일부 새누리당 의원들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촛불집회는 시민단체나 일반인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말하며 비박계 의원들을 비난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