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내 항공사들, 중국 하늘길 운항 일시 감편

사드 보복 조치에 관광객 줄어 대한항공·아시아나 탄력 대응
최대 12개 노선 90회 줄이기로 일·동남아 등 수요 유치 행보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7년 03월 15일 수요일 제7면
국적 항공사들이 중국 노선 운항을 일시적으로 줄이기로 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중국인 관광객의 국내 방문이 줄어들고 있는 데 따른 후속 조치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16일부터 다음 달 23일까지 중국발 예약이 부진한 8개 노선의 운항을 총 79회(왕복 기준) 감편한다.

이번에 감편하는 노선은 인천-허페이(合肥·16회), 인천-다롄(大漣·16회), 인천-베이징(北京·14회), 부산-상하이(上海·6회), 인천-난닝(南寧·5회), 청주-항저우(杭州·8회), 인천-지난(濟南·7회), 부산-난징(南京·7회) 등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5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중국 12개 노선의 운항을 총 90회(왕복 기준) 줄인다.

인천-다롄(16회), 인천-구이린(桂林·21회), 부산-베이징(16회) 등 3개 노선을 감편한다. 인천-지난(10회), 베이징-청주(8회), 무안-베이징(8회) 등 3개 노선은 전체 운항을 중단한다.

단발성으로 비운항하는 노선은 인천-베이징(3회), 인천-푸둥(浦東·2회), 인천-난징(2회), 인천-선전(2회), 부산-선양(瀋陽·1회), 인천-시안(西安·1회) 등 6개다.

국내 항공업계 관계자는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해당국 노선 수요 변화에 대응해 항공기종과 운항 일정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것"이라며 "줄어든 수요에 대비해 일본과 동남아 등의 수요를 유치하는 전략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