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백두대간 ‘정맥’ 산림혜택 연간 2조900억 원 가치

산림청 ‘백두대간과 정맥의 산림자원 실태·변화조사’ 결과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제0면

백두대간 ‘정맥’이 국민에게 제공하는 산림혜택이 연간 2조900억 원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20일 한국 임학회, 한국환경생태학회 등과 함께 2009년부터 수행한 ‘백두대간과 정맥의 산림자원 실태와 변화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정맥은 백두대간에서 갈라져 나온 13개의 우리나라 고유 산줄기를 말한다.

 주변에 2천200만 명(91개 시·군)이 삶의 터를 가지고 있고, 215만 명(32개 시·군)이 거주하고 있어 백두대간 자락보다 더 광범위한 산림혜택을 제공한다.

 수도권 북부지역을 가로지르는 ‘한북정맥’은 연간 혜택이 1조5천335억 원으로 가장 높게 평가됐다.

 이는 주변에 거주하는 국민 한 사람이 연간 12만 원가량의 산림환경 혜택을 받는 수준이다.

 하지만 연구 결과 백두대간에 대해 국민 68.9%가 관심이 있는 반면 정맥에 대한 관심은 31.9%에 불과해 정맥 연구와 정책 확대, 국민 밀착형 서비스로 이해를 높일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개발 등으로 인한 정맥 보호도 시급하다.

 정맥 실태 조사 결과 도로, 공원묘지, 골프장, 채광·채석 등으로 대규모 훼손이 발생한 곳이 1만800여 곳 이상이었다.

 ‘백두대간 보호지역’의 산림자원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두대간 강원 북부지역(향로봉∼구룡령)에서 침엽수들이 쇠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로봉∼구룡령 구간은 평균 고도 1천m 이상의 고산지역으로 침엽수가 자생하던 공간이었지만 2009년 조사결과와 지난해 실태를 비교하면 활엽수가 점점 늘어나고(54.66%→61.06%) 침엽수는 줄어드는(침엽수림 15.14%→13.77%, 혼효림 30.19%→25.16%) 양상을 보였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