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민주화운동 기념사업 내년 예산 중단, 명맥 끊길판

"민주화운동센터 역할 확대" 사업회, 내달까지 서명운동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2면
▲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가 20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화운동기념에 관한 조례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br /><br />
▲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가 20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화운동기념에 관한 조례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인천시가 민주화운동 기념사업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는 20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의회는 조례 개정을 통해 민주화운동 기념사업을 확대하고, 그동안 사업을 진행해 온 인천민주화운동센터의 운영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업회에 따르면 인천의 민주화운동 기념사업은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시 조례에 민주화운동 사업 예산 지원 기간이 올해까지로 명시돼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기념사업을 주도해 온 ‘인천민주화운동센터’는 예산 확보가 불투명해졌다. 센터는 2013년부터 지원 예산으로 민주화 사료실 운영, 인천 5·3민주항쟁 증언집 제작, 인천민족민주열사 추모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기념사업을 지속하기 위해 사업회는 조례를 개정하고 민주화운동센터의 운영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민주화운동 기념사업에 민주화운동사 편찬과 기념회관 건립을 신설할 것을 주장했다.

이세구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집행위원장은 "한국 근현대사에서 민주화운동의 중심지였던 인천의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서는 민주화운동센터 역할이 확대돼야 한다"며 "다음 달까지 1천 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진행하는 등 조례 개정을 촉구하는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spring@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