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선후보, 미세먼지 정책 마련하라"

도내 환경단체들 기자회견… 정부의 땜질식 대책 반발 목청
"공약 내용 부실… 2022년까지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낮춰야"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19면
▲ 20일 오전 수원역 남측광장에서 열린 ‘19대 대선후보 미세먼지 정책 채택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한 환경단체 회원들이 대선후보자와 정당에 미세먼지 절감 정책 채택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수원환경운동연합 제공>
▲ 20일 오전 수원역 남측광장에서 열린 ‘19대 대선후보 미세먼지 정책 채택 촉구’ 기자회견에서 환경단체 회원들이 대선후보자와 정당에 미세먼지 절감 정책 채택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수원환경운동연합 제공>
경기도내 환경단체들은 19대 대선후보와 정당들이 발표한 미세먼지 공약과 정책이 미비하거나 이행 방안 구체성이 부족하다며 미세먼지 절감 대책 수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기환경운동연합은 20일 오전 수원역 남측광장에서 ‘19대 대선후보 미세먼지 정책 채택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19대 대통령은 임기가 끝나는 2022년까지 미세먼지를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미세먼지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나라 대기질은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대기질 순위가 전 세계 180개 국가 중 173위"라며 "미세먼지와 오존으로 인해 2010년 약 1만8천 명이 조기 사망했고, 2060년에는 약 5만5천 명이 조기 사망 발생이 예측될 만큼 우리나라의 대기오염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우리 국민들은 일기예보를 보면서 우산을 챙기듯 미세먼지 예보를 보면서 마스크를 챙기는 것이 일상화됐다"며 "정부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경고하고, 불안한 부모들은 유치원·어린이집·학교에 공기청정기 설치를 요구하는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하지만 정부는 미세먼지를 근본적으로 줄이는 정책이 아니라 사후 땜질식 미세먼지 대책만 발표하고 이를 중국에 책임 전가하고 있다"며 "미세먼지는 수도권만의 문제도 아니고 국민 모두가 피해자로, 이제 우리 모두가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9대 대통령은 임기 전까지 미세먼지 절감 정책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하겠다고 국민들에게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과 54개 지역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전국 주요 도시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하루 전인 5월 8일까지 10만 인 청원운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미세먼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미세먼지 2017-04-22 10:09:52    
무슨늠의 미세먼지 방지대책인가.말도 안된다.중국을 없애야만 가능한데 그게 가능한냐 말이다.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 말자.
218.***.***.15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