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주 희망프로젝트 터 개발제한 풀린다

시, 경기침체 투자여건 경색… 봉암리·백석리 등 3.7㎢ 해제
센트럴밸리 용지는 제외… 입지조건 홍보 등 기업 유치 지속

윤춘송 기자 csy@kihoilbo.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9면
파주시는 2012년부터 5년간 개발행위가 제한됐던 파주읍 파주희망프로젝트 용지 3.7㎢가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에서 해제했다고 18일 밝혔다.

파주희망프로젝트는 파주읍 봉암리·백석리·부곡리·파주리 3.7㎢ 면적에 민간투자개발 방식으로 1조6천억 원을 들여 자동차를 테마로 한 페라리 월드 테마파크, 일반산업단지, 스마트시티, 도시지원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계속된 경기 침체로 투자 여건이 경색된 상황에서 일반산업단지인 ‘파주 센트럴밸리’를 제외한 용지에 대한 민간투자 의향이 없고, 토지주인 시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불편을 준다고 판단해 개발행위 허가 제한을 해제하게 됐다.

시는 지난해 초 ‘파주 센트럴밸리’를 조성키로 하고 그해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산단 공급물량을 배정받은 데 이어 지난달 산업단지 지정계획이 고시돼 정상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서울과 수도권의 기업체 등을 방문해 파주 센트럴밸리의 입지조건 등을 홍보하는 등 투자유치 활동을 펴 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개발행위 제한 해제 이후에도 지역 발전을 위한 기업 유치활동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주=윤춘송 기자 csy@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