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하나, LPGA 접고 국내 복귀 "골프 1등보다 가족이 소중"

힘들어 하는 부모 위해 결정… "초심으로 돌아가 경기"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제16면
▲ LPGA 투어를 접고 국내 무대(KLPGA) 복귀를 결정한 장하나가 23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스포티즌 제공>
▲ LPGA 투어를 접고 국내 무대(KLPGA) 복귀를 결정한 장하나가 23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스포티즌 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접고 국내 무대 복귀를 결정한 장하나는 "세계 최고보다는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이 더 소중하다고 생각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장하나는 23일 서울 광화문 모 식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승을 거둬도 채워지지 않은 공허함이 있었다"며 "부모님 등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하며 더 즐거운 골프인생을 살고 싶다"고 말했다.

"세계 최고가 유일한 목표인 줄 알았다"는 장하나는 "수백 번, 수천 번 자신에게 질문을 던진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일흔이 돼 가는 어머니가 너무 지치고 외롭게 지내시는 걸 보고 결심을 굳혔다"고 밝혔다.

장하나는 그동안 아버지 장창호(65)씨와 투어생활을 했으며, 어머니 김연숙(66)씨는 혼자서 한국에 머물러 왔다. 장창호 씨는 "이제 곧 일흔이 되는 아내가 1년에 340일을 혼자서 지내느라 심신이 지쳤다"며 "하나가 복귀를 결심한 결정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장하나는 "앞으로 어머니를 모시고 맛있는 음식도 먹으러 다니며 행복한 시간을 가능하면 많이 갖겠다"고 말했다.

어머니 김 씨는 딸의 국내 복귀가 좋으냐는 질문에 "네~"라고 대답하며 미소를 지었다. 김 씨는 "마흔둘에 하나를 낳아 그동안 뒷바라지만 했지 사랑을 제대로 줘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인지와 연관된 가방 사건은 이번 결정과 무관하다고 장하나는 덧붙였다. 장하나는 그러나 "골프선수로서 목표를 모두 포기한 것은 아니다"라며 "한국에서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간간이 한국 대회에 오면 늘 성적이 좋았기에 기대도 되지만 설렘도 있다"는 장하나는 "초심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올해 호주여자오픈 우승으로 2019년까지 보장받은 LPGA 투어 출전권을 반납한 장하나는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에는 올해까지 출전권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