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휴식 끝낸 박인비 캐디 바꾼 박성현 LPGA 우승 대결

숍라이트클래식 내달 4일 시작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5월 31일 수요일 제16면
16-300.jpg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자매 군단 ‘맏언니’ 박인비가 다시 우승 사냥에 나선다. 박인비는 6월 4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스탁턴 시뷰 골프장 베이 코스(파71)에서 사흘간 열리는 숍라이트클래식에 출전한다.

이달 초 귀국해 한국여자프로골프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을 치른 뒤 휴식을 취한 박인비는 지난 27일 미국으로 돌아가 US여자오픈 개최 코스를 둘러본 뒤 이 대회 준비에 들어갔다. 국내에 머무는 동안 킹스밀 챔피언십과 볼빅 챔피언십을 건너뛴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지난 3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제패 이후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목표로 삼았다.

볼빅 챔피언십에서 부진한 세계랭킹 3위 유소연은 다시 한 번 1위 등극을 향해 신발끈을 조인다. 이 대회에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2위로 올라선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불참한다. ‘맞춤형 캐디’를 새로 영입한 박성현도 첫 우승 기대를 품고 출사표를 냈다. 볼빅 챔피언십에서 아쉽게 우승을 놓치긴 했어도 한동안 잃었던 자신감을 되찾는 소득을 얻은 박성현이 새 캐디와 어떤 호흡을 보일지 관심사다.

이 대회는 LPGA 투어에서 이제는 찾아보기 힘든 3라운드 54홀 경기라는 점이 특징이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