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지현, KLPGA 투어 통산 3승… 국내 복귀한 장하나는 공동 9위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6월 05일 월요일 제20면
▲ 김지현이 4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골프장에서 열린 제7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파이널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연합뉴스
▲ 김지현이 4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골프장에서 열린 제7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파이널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지현(2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7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총상금 6억 원)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을 일궈 냈다.

김지현은 4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골프장(파72·6천28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02타의 성적을 낸 김지현은 공동 2위인 김현수(25)와 김예진(22)을 1타 차로 따돌리고 개인 통산 3승째를 거뒀다. 2013년 8월 넵스 마스터피스에서 정상에 오른 뒤 4년 2개월 만에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1억2천만 원이고, 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출전 자격도 함께 얻었다.

김지현은 17번홀(파3)까지 김현수에게 1타 뒤진 2위였으나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극적인 버디를 낚아 짜릿한 뒤집기에 성공했다.

114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노린 김현수는 18번홀 두 번째 샷을 물에 빠트리면서 우승의 희망도 함께 날려 보냈다. 김현수의 약 5m 파 퍼트가 빗나갔고 김지현의 짧은 버디 퍼트가 들어가면서 둘의 희비가 엇갈렸다.

김지현은 2012년 9월 LIG 손해보험 클래식에서 첫 승을 거뒀고 2013년에도 1승을 보탰으나 이후 4년 넘게 침묵을 지키다가 이날 드디어 3승 고지를 밟았다.

이번 대회를 통해 국내 무대에 복귀한 장하나(25)는 공동 9위로 대회를 마쳤다. 전날 2라운드까지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라 내심 우승까지 노렸으나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4개로 1타를 잃으면서 순위가 오히려 내려갔다. 최종 합계 8언더파 208타를 친 장하나는 고진영(22) 등과 함께 공동 9위를 기록했다. LPGA 투어에서 통산 4승을 거둔 장하나는 LPGA 투어 회원 자격을 반납하고 국내 투어 복귀를 선언, 이번 대회를 통해 복귀전을 치렀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