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서 충돌사고 당한 택시 300m 돌진해 병원 들이받아

임성봉 기자 bong@kihoilbo.co.kr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제18면
수원중부경찰서는 충돌사고를 당한 택시가 사고지점에서 300여m를 돌진해 병원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0일 오전 3시께 수원시 장안구의 편도 1차로 도로에서 볼보 승용차를 몰던 A(44)씨가 사거리를 지나던 B(53)씨의 택시 왼쪽 뒷좌석 측면을 들이받는 사고가 났다.

충돌 당시 택시는 20∼30㎞ 수준의 속력이었으나 사고충격에 주변 인도방향으로 미끄러졌고 B씨가 인도로 올라서지 않기 위해 핸들을 틀었으나 무려 360여m를 더 달려 병원 건물로 돌진했다.

해당 건물에는 다행히 사람이 없어 별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이 사고로 1층 현관 유리문이 파손됐다.

경찰은 "사고 직후 제동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시동을 꺼도 멈추지 않았다"는 B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택시의 차체 결함 여부를 조사 의뢰할 방침이다.

임성봉 기자 bong@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